시작페이지로|[ 19.07.23(화) 구인고충상담기사제보신문지면보기
신문사소개 | 구독신청아이디/비밀번호
> 뉴스 > 뉴스 > 문화
     
‘앙데팡당 2019KOREA’ 피카디리 국제미술대전 개막
[394호] 2019년 07월 01일 (월) 동포타운신문 dongpotown@daum.net

   

▲ 이순선 이사장의 환영사

유럽 앙데팡당 작가와 함께하는 ‘앙데팡당 2019KOREA’ 피카디리 국제미술대전이 지난 23일 화려하고 격조 높은 개막행사와 함께 시상식이 개최됐다.

‘경계를 넘어 문화의 새로운 길을 향해’ 테마로 이번 피카디리 국제미술대전은 피카디리국제미술관에서 6월 21일(금)부터 6월 29일(토)까지 진행된다.

이번 앙데팡당 2019 KOREA는 앙드레말로 협회60주년 기념 프로젝트로 기획되었다. 아시아에서 2개국이 유치를 위해 노력하였으나 번번이 무산되었지만 한국에서 피카디리국제미술관이 아시아권 최초로 이번 전시를 개최하는 뜻깊은 의미가 있는 행사이다.

   

▲ 영예의 대상을 차지한 전인호 작가

해외 귀빈으로 앙드레말로협회회장 피에르쿠루, 앙데팡당회장 자멜제무라, 중국에서는 상해국제아트페어 꾸쯔화 총재, 일본에서는 사쿠지추카이아트그룹 하토회장, 말레이시아 미술협회 아미루딘아리핀 회장의 축전과 함께 대표단이 내한하여 자리를 빛내주었다.

이순선 이사장의 환영사, 김나라 대회장 대회사(사회자 홍덕화, 이수정) 등 시상식에 앞서 문화예술 공연에는 국제전통예술교류협회 박행주의 대고연주, 국악 정소라, 가수 류지수, 피아니스트 윤강욱, 바리톤 석동은, 소프라노 김수경, 포퍼먼스 김경호의 축하공연이 펼쳐졌다.

한편, 작품 혈마도를 증정한 ‘해산 한국화연구원’ 장일환 이사장에게는 공로패가 증정되었다. 그리고 본 시상식에서는 대상과 최우수상, 앙드레말로협회장 최우수청년작가상, 피카디리 국제미술상, 일요주간 예술상을 위시 행복에너지 작가상, 기업상 등이 총망라되었다.

영예의 대상은 전인호의 ‘COPOPOSION #1’이 수상하였다. 극사실적인 묘사를 통한 표현어법이 눈에 띄는 작품으로 사실성의 경계와 현실성에 대한 반문을 통해 우리 현대인에게 메시지를 극명하게 제시하는 작품성이다.

금번 전시회 출품 작품은 유럽작품 100여점, 국내초대작가 50여점, 미술대전 선정작품 400여점이 전시된다.

전시된 작품들의 면면을 살펴보면, 피카디리국제미술관 4층의 제1관은 유럽작품들로 자유분방하며 창의적 다양한 표현기법들이 눈길을 끈다. 100여명의 참여 작가들의 이채로운 독특성은 감상자들에게 작품을 보는 고품격 즐거움을 선사한다.

그리고 4층의 제2관에는 최수식 화백의 몽유겸재산수화, 서화가 허룡의 매화도 등 국내의 저명한 작가들을 초대하여 구성된 면모를 보여주듯 한국 예술의 전통적 현대적 경지를 엿볼 수 있다.

2층에서는 미술대전의 대상 작품과 함께 선정작품이 전시되고 있다. 분야로는 서예, 문인화, 한국화, 서양화, 판화, 수채화, 영상미디어 등 다양한 장르를 망라한다.

매우 공력이 들어간 작품, 자유분방함이 넘치는 작품, 실험적인 표현기법이 들어간 작품 등 현실과 상상력의 대파노라마가 넘실대는 한국작가들의 폭넓은 창작의지와 예술적 감성의 정신세계를 음양으로 노정시킨다.

   

▲ 공로패를 받은 ‘해산 한국화연구원’ 장일환 이사장

이번 한국에서 펼쳐지는 앙데팡당2019코리아는 한국의 미술문화에 대한 유럽작가들의 호응과 반응을 살펴볼 수 있는 기회와 함께 앞으로 한국작가들이 국제적 활동반경을 넓히는데 있어 많은 활력소가 예상된다.

문화 비교를 통한 문화정체성 확보에 적잖은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며, 궁극적으로 한국미술의 세계화, 국제화에 신선한 자극제가 되었다는 평가이다.

해외 작가들도 한국미술시장을 주목하고 있다. 이번 국제 행사가 해외 작가들에게는 한국미술시장에 진입하는 기회가 될 것이다. 우리가 해외에 진출하듯, 해외 작가들에게 한국의 문호를 개방하면 한국미술시장에 대한 인식 변화와 함께 동반성장할 수 있을 것이다.

한편, ‘앙데팡당2019KOREA’은 피카디리국제미술대전에 이어 유럽·아시아 작가와 함께하는 피카디리국제아트페어(7월 3월에서 9일)까지 속개된다.

동포타운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동포타운신문(http://www.dongpotow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sk텔레콤
< ahref=http://www.kqci.kr>
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2-800 서울시 구로구 가리봉동 122-19 정풍빌딩 3층 | Tel 02-837-4470 | Fax 02-837-4407
Copyright 2009 동포타운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ongpotown@daum.net
동포타운신문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