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18.05.22(화) 구인고충상담기사제보신문지면보기
신문사소개 | 구독신청아이디/비밀번호
> 뉴스 > 기획/특집 > 인물/인터뷰 | 특집인터뷰
     
동포사회 여걸, 박옥순씨
일인 다역으로 동포사회에 기여
[264호] 2014년 02월 01일 (토) 김정룡 기자 kzl0917@naver.com

   

 

흑룡강성 가목사에서 출생한 박옥선씨는 중국에서 기자와 같은 교사출신이고 하해 바람에 의해 상업의 바다에 뛰어든 경력과 그 뒤 한국에 와서 여러 가지 일에 종사하면서 동포사회에서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어 인터뷰 대상자로 만나 무척 반가웠다.


흑룡강성 사범대학을 나와 탕원현 동선중학교에서 국어교사 겸 담임을 맡으면서 ‘인류영혼의 공정사’ 직업에 최선을 다해 우수교사로 평가받았다. 잘나가던 교사직을 그만두게 된 계기는 역시 당시에 거세게 불어쳤던 하해바람의 물결에 의해서였다.


1991년 박옥선씨는 공장생활체험이 전혀 없는 상황에서도 대련금주부룡주식회사에서 200여 명의 직원을 거느리고 관리하는 공장장으로 추천받아 2년간 최선을 다해 열심히 일했다. 공장장으로서의 직무를 충실히 이행한 덕분에 믿음을 얻어 1993년 한국 부산소재 (주)부일피혁회사 산업연수생 관리대표자로 한국에 입국하게 되었다.


2년 뒤 중국과 러시아에 자동차, 화장품, 속옷 수출하는 (주)대운무역회사에서 중국부 담당 겸 사무경리를 맡게 되었다. 또 1999년부터 4년간 (주)대진무역회사에서 통역담당 겸 경리로 있었다.
코리안드림의 여파에 의해 한국 거주 동포들의 수가 급증하자 2002년부터 처음으로 한중식품도매업체를 꾸러 자영업을 시작하였고, 2004년부터 하나투어강서대리점을 취득하여 한나여행사를 차렸고, 2006년 동포밀집지역인 구로구에 한중관 음식점을 오픈하였다. 또 한국학생들의 중국어배우기 열풍이 불자 2009년부터 신도림역 부근에 중국어학원을 개원하였다.


여러 가지 업체를 운영하느라 눈코 뜰 사이 없이 바쁘지만 한편으로 사회봉사활동을 열심히 진행해왔다. 2006년부터 구로노인복지회관에서 월 2회씩 정기적인 봉사활동, 2008년부터 국제라이온스협회 354-D지구 뉴구로라이온스에서 봉사활동을 시작했고 능력을 인정받아 2010년에 총재특보로 임명되었고 2010년 국제라이온스협회 354-D지구 뉴구로라이온스 회장을 맡게 되었다. 2009년부터 구로구청 뒤편에 있는 장애인센터인 브니엘의 집에서 역시 월 2회씩 봉사활동을 진행하였다.


한국사회에만 몸담아왔던 박옥선씨는 동포사회가 한국에서 기를 펴지 못하고 있는 현실이 안타까워 동포사회에 기여하려고 2010년부터 눈길을 돌리기 시작하였다.


2010년 박옥선씨는 한나협회를 설립하고 사비를 털어 축구단과 봉사단을 운영하였다. 지난 12월부터 여성들의 사회적인 지위를 높이려고 여성단체연맹을 설립하여 위원장을 맡고 있고, 동포들이 주말이면 술 마시고 노래방만 가고 하는 등 여가문화를 즐길 줄 모르는 상황이 안타까워 건강을 높이고 삶의 질을 제고하고자 산악연맹을 결성하였는데 불과 한 달 사이 200여 명의 회원이 모인 방대한 조직으로 거듭나고 있다. 아무리 일이 바빠도 한편으로 구로구 소재 (사)중소상공협의회 봉사단체에서 간사를 맡고 있고 또 신구로 초등학교 학교폭력대책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야무진 얼굴이지만 조금 왜소해 보이는 박옥선씨, 혼자의 몸으로 많은 일을 하고 있어 너무 힘들지 않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그녀는 “지나온 일보다 앞으로 해야 할 일이 더 많다.”며 사업에 대한 의욕을 보였다.
금전에 눈이 어두울법한 자본주의사회에서 박옥선씨는 과거 동포사회를 위해 수천만원의 사비를 써가면서 동포사회이미지 제고에 힘써왔다. 앞으로 타산을 묻자 박옥선씨는 “동포사회 이미지가 제고되는 일 또 진정 동포사회발전에 의미 있는 일이라면 과거처럼 여전히 있는 다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그리고 동포사회가 여러 가지 봉사활동을 나름대로 잘하고 있지만 한국사회에 동참하여 화합과 공존을 도모하는 데 기여하려고 국제라이온스 봉사단체에 동포들을 끌어들인 것처럼 앞으로 한국사회와 동포사회 연계 역할에 노력을 기울이겠다는 각오를 토로하였다.
코리안드림 20여 년, 아직도 동포사회가 많이 부족하지만 박옥선씨와 같이 일인다역으로 적극 발 벗고 헌신하는 인물들이 있기에 동포사회가 밝아질 것이라는 희망을 보면서 인터뷰를 마쳤다.

김정룡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동포타운신문(http://www.dongpotow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7)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gordon
(5.XXX.XXX.10)
2017-02-01 10:13:47
upsniPRnbi
BrNtV9 http://www.y7YwKx7Pm6OnyJvolbcwrWdoEnRF29pb.com
matt
(5.XXX.XXX.43)
2017-01-30 08:55:23
gCfydjHeFbCqpTs
2h2qY7 http://www.y7YwKx7Pm6OnyJvolbcwrWdoEnRF29pb.com
chaba
(5.XXX.XXX.24)
2017-01-30 08:06:06
lWVulsLcrpgELfqT
sgowsA http://www.y7YwKx7Pm6OnyJvolbcwrWdoEnRF29pb.com
Delphia
(188.XXX.XXX.27)
2016-05-27 09:35:29
Play inafomrtive for
Play inafomrtive for me, Mr. internet writer.
matt
(188.XXX.XXX.62)
2016-05-14 00:03:37
BsCQUEkRrZXcyOoaNA
k0R2uR http://www.y7YwKx7Pm6OnyJvolbcwrWdoEnRF29pb.com
parka store
(209.XXX.XXX.226)
2015-10-24 17:33:52
http://stanmor.com/Articles.asp?id=702
http://asbury-umc.org/EmailFriend.asp?id=141purple louboutins shoes
parka store http://stanmor.com/Articles.asp?id=702
Hannah
(111.XXX.XXX.133)
2014-08-30 11:01:56
http://blog.lrytas.lt/tallerheight/2012/07/01/choosing-the-correct-heel-lifts/
Thanks plenty for the article blog post.Really thanks a ton! Great.
전체기사의견(7)
sk텔레콤
< ahref=http://www.kqci.kr>
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2-800 서울시 구로구 가리봉동 122-19 정풍빌딩 3층 | Tel 02-837-4470 | Fax 02-837-4407
Copyright 2009 동포타운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ongpotown@daum.net
동포타운신문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