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18.07.21(토) 구인고충상담기사제보신문지면보기
신문사소개 | 구독신청아이디/비밀번호
> 뉴스 > 기획/특집 > 인물/인터뷰
     
<사람들> 예인 꿈 꾸는 얼후 연주자 윤룡철 씨
[256호] 2013년 09월 24일 (화) 동포타운신문 dongpotown@daum.net
 

(서울=연합뉴스) 강진욱 기자 = "어릴 때부터 악기가 좋았고 오랫동안 연주와 작곡, 지휘 활동을 한 덕분에 한국에 와서도 음악 관련 일을 하게 됐습니다. 그래서 더욱 예인의 꿈을 버리지 못합니다."

2011년 한국에 온 조선족 3세 윤룡철(51) 씨는 24일 "악기로 성공은 못했지만 악기를 놓을 수 없는 인연이 이어지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중국 지린성 옌볜조선족자치주 허룽 출신인 윤 씨는 중국 전통악기인 얼후와 후루스, 서양악기인 플루트 외에도 피리와 단소 등 여러 악기를 다루며, 국내 조선족 관련 행사가 있을 때마다 다양한 악기를 선보이는 프리랜서 연주자이다.

그는 이달 초 서울 은평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 제3회 조선족 문화예술축제에서 피리와 단소 및 중국전통악기 얼후를 연주해 1천여 청중들로부터 뜨거운 박수를 받기도 했다. 그는 "여러 가지 사정으로 예술학원(대학) 진학은 못했지만 스승을 찾아다니며 플루트와 피리, 단소 등 여러 악기 주법을 배웠다"며 "1980년대 까지만 해도 재능이 있으면 스승을 찾아가 배움을 청할 수 있는 분위기였다"고 말했다.

그렇게 배운 실력으로 1983년 지린성 창춘에서 열린 공연에서 플루트와 단소를 연주할 기회를 얻었고, 객석에 와 있던 지린시 조선족문화회관 관계자의 눈에 들어 1년여 이 회관 소속 악단에서 연주활동을 했다.

그리고 얼마 뒤 중국 굴지의 임업회사에 속한 이도백하문공단으로 자리를 옮겨 이곳에서 연주자와 작곡자, 지휘자로 활동하며 1999년까지 15년을 일했다.

당시에는 중국의 큰 회사들은 일꾼들의 문화생활을 지원하고 생산성을 높이기 위해 각각의 크고 작은 악단을 운영했다고 윤 씨는 밝혔다.

이 문공단에서 실력을 인정받은 그는 회사의 지원으로 1988년부터 1990년까지 2년여 기간 지린성가무단에서 작곡 공부를 할 수 있었다.

그러나 중국에 개혁개방의 파고가 밀려들고 한 사람이 여러 소리를 낼 수 있는 전자악기들이 속속 등장하면서 중국 각지 가무단 또는 문공단에서 활동하던 각종 악기 연주자들이 점차 설 자리를 잃었다.

문공단을 나온 뒤 한동안 창춘과 베이징 등지에서 전자음악 분야에서 일하던 그는 결국 2년여 전 예인의 꿈을 잠시 접고 한국행을 택했다. 부인은 이미 2006년부터 한국에서 일하고 있었다.

그는 "한국에 와서도 음악 관련 일을 찾으려 했는데 처음에는 그마저도 쉽지 않았다"며 "다행히 6개월여 만에 지금 일하는 회사에서 안정된 일자리를 얻었다'고 말했다.

그가 일하는 회사는 노트북 크기의 휴대용 반주기를 만드는 회사로, 그가 하는 일은 다양한 악기의 반주 소리를 듣고 전자 음악파일을 만드는 것으로 음악 전반에 대한 전문지식을 필요로 한다.

그는 "전직원들에게 9시 출근과 6시 퇴근을 보장하는 좋은 직장이어서 거의 매일 퇴근 후 조금씩이라도 악기 주법을 연습한다"고 밝혔다.

윤 씨는 "얼후를 나보다 훨씬 잘 연주하지만 제대로 연주자 대접을 못받는 조선족이 몇 있다"며 "지금은 다들 생업에 종사하느라 짬을 못내지만 언젠가는 조선족 연주자들이 모인 합주단이 생기면 좋겠다"고 말했다.

 

(윤룡철 씨가 중국 전통악기 후르스를 부는 모습)

동포타운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동포타운신문(http://www.dongpotow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sk텔레콤
< ahref=http://www.kqci.kr>
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2-800 서울시 구로구 가리봉동 122-19 정풍빌딩 3층 | Tel 02-837-4470 | Fax 02-837-4407
Copyright 2009 동포타운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ongpotown@daum.net
동포타운신문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