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18.07.17(화) 구인고충상담기사제보신문지면보기
신문사소개 | 구독신청아이디/비밀번호
> 뉴스 > 기획/특집 > 인물/인터뷰
     
[인터뷰]성공신화의 주인공, 全家福식당 오홍매 사장
[244호] 2013년 03월 30일 (토) 김정룡 기자 kzl0917@naver.com
   

대한민국에서 조선족이 가장 많이 살고 있는 대림동, 지하철 7호선 11번 출구 직진 50M 거리(명지성모병원 옆 건물)에 전가복음식점이 위치해 있다. 자산가치가 7억원이 되는 규모가 큰 전가복식당의 주인은 조선족 출신 오홍매 사장이다.

1980년 연길에서 태어난 오홍매 사장은 2000년 20살 꽃다운 나이에 코리안 드림의 꿈을 안고 한국에 왔다. 한국에 온 여느 조선족여성들처럼 오홍매 사장도 처음엔 고기집, 일식집을 전전하며 서빙 일을 할 수밖에 없었다. 한창 젊은 나이에 전문직 진출 꿈이 있었는데 마침 지인의 소개로 2002년 1월 중국 관련 통신사업을 하는 (주)월드원 텔레콤 회사에 입사하게 되었다.

(주)월드원 텔레콤 회사가 번창해짐에 따라 업무 관련 중국인 손님도 많아지고, 중국 관련 업무와 연계되고 있는 한국인 손님을 접대하면서 중국음식문화를 알리고 싶었으나 대림동 일대에 작은 규모의 중국음식점은 많지만 손님 접대하기 근사한 중국음식점이 없었다. 근사한 중국음식점이 없다고 투정하기보다 아예 자체로 차리는 것이 좋겠다고 생각되어 2007년 2월 5억원을 투자하여 설립한 것이 전가복식당이다.

오홍매 사장은 (주)월드원 텔레콤 회사에서 열과 성을 다하여 일한 덕분에 능력을 인정받아 전가복식당의 설립초기부터 총괄 지배인을 맡게 되었다.

전가복은 온가족이 복을 받는다는 뜻이다. 오홍매 사장은 지배인 시절 식당에 찾아오는 고객들이 모두 복을 받도록 최선을 다해 모시기 위해 모든 정력을 쏟아 부었다.

전가복식당은 설립초기에 고객들의 마음을 훈훈하게 하려고 안온한 온돌을 제공하였다. 몇 년 지나자 조선족사회도 큰 변화가 생겼다. 특히 설립 초기엔 부추를 신은 여성이 없었는데 수년 후 부추를 신고 다니는 여성이 많아졌고 그녀들이 신발 벗는 것이 굉장히 번거로워해 온돌을 털고 의자로 바꿨다. 오홍매 사장은 이렇게 시대의 변화에 따라 가게 환경을 변화시켰다.

기자가 오홍매 사장에게 조선족출신 지배인으로서 장점이 무엇인지를 물었다. 중국을 알고 한국에서 생활하면서 한국인을 알고 있는 것이 장점이라고 대답했다. 예를 들어 중국인이 한국 손님을 모시고 오거나 한국인이 중국손님을 모시고 오면 입맛에 맞는 메뉴를 추천하기 때문에 고객들이 굉장히 만족한다. 고객 중 중국인과 한국인의 비례가 7:3이다. 혹시 한국인의 입맛에 맞추느라 자장면과 탕수육처럼 중국정통요리가 아닌 ‘짝퉁’요리로 변화시키지 않았냐는 기자의 질문에 오홍매 사장은 머리를 세차게 흔든다. 그런 일은 절대 없다고. 전가복의 모든 요리는 중국정통요리라고 힘주어 강조한다. 그러면서 “중국음식이 세상에서 가장 풍부하지만 한국인이 중국에 가서 맛있게 먹었다는 얘기가 적은데 그것은 한국인의 입맛에 맞는 메뉴를 추천받지 못한 탓이지요.” 라고 설명을 덧붙이는 것이었다.

고객들은 흔히 무슨 요리를 주문할지를 몰라 망설이다가 “이 음식점에서 가장 잘하는 요리가 무엇이냐?”고 묻는다. 이럴 경우 주문받는 자가 추천을 우왕좌왕 하거나 혹은 어느 요리를 짚어 말하는 것이 음식점들의 보편 현상이다. 결국 가게에서 추천한 요리를 고객이 불만족스러워하는 경우가 발생하여 말썽이 생긴다. 오홍매 사장은 고객에게 소고기를 반가워하는가, 돼지고기를 좋아하는가, 아니면 닭고기를? 먼저 묻고 손님의 대답에 따라 잘하는 요리를 추천하면 고객이 만족한다.

전체 대한민국에서 중국 위인들의 초상을 벽에 거는 음식점으로는 전가복이 유일하다. 어떻게 기이한 발상을 갖게 되었는가 물었다. 오홍매 사장은 “중국에서 오랫동안 살다 온 고객들이 정서상 모택동, 주은래 등 위인들에 대한 향수가 크고 또 이국땅에서 위인들의 초상을 통해 고향에 대한 추억도 갖게끔 하려고 걸게 되었다.”고 말했다. 기자는 중국 위인들의 초상을 목격하는 한국인의 반응이 어떠한지 궁금했다. “한국인은 예전과 달리 거부감이 별로 없다. 그리고 다수가 모택동만 알고 있을 뿐 주은래는 잘 모르고 있다. 모택동이 위대한 인물이라면 주은래는 인민들로부터 가장 존경받는 총리였다고 알려주면 모르던 것을 알게 되어 기뻐한다. 또 중국 위인들의 초상이 중국인과 한국인이 함께 음식을 나누면서 대화거리가 되고 있어 참 좋은 것 같다. 어떤 고객은 초상액자 채로 팔라고 요청하다. 그만큼 관심이 크다는 의미가 아닐까.” 오홍매 사장은 전가복이 중국문화를 알리는 홍보창구 역할을 하고 있는 것에 의미를 부여하고 있다.

식당운영 노하우를 쌓을 대로 쌓아온 오홍매 사장은 2012년 8월경 전가복을 인수해 실소유주가 되었다. 아직 젊은 나이에 경영이 벅차지 않느냐는 질문에 오홍매 사장은 “처음엔 많이 망설여졌으나 일단 인수하고 나니 앞만 보고 달려가야 한다는 생각밖에 없다. 지난 7년 동안 쌓은 노하우를 바탕으로 더 심혈을 기울인다면 충분히 잘해 낼 자신이 있다.”고 야무진 어조로 말한다.

전가복식당이 동네방네 소문 나 유명 인사들이 많이 찾아온다. 미국하원 김창진 의원이 지인의 소개로 작년 11월경 전가복식당에서 식사했다. 기업 사장, 회장님들 및 국회의원들도 많이 방문하고 있다. 백청강이 전가복식당에 오게 되자 한국 팬들이 부산에서 버스 타고 와서 음식을 먹어보고 돌아갈 때 ‘궈빠오러우(鍋包肉)’를 포장주문해간 사례도 있었다.

오홍매 사장은 설립 초기부터 지금까지 줄곧 전가복식당에서 생긴 수익금 일부를 중국동포타운신문을 통해 불이웃 돕기 행사에 기부했고 동포축구팀, 재한중국동포 장기대회에 후원을 아끼지 않았다. 오홍매 사장은 이렇게 동포를 통해 창출되는 수익금 일부를 동포사회 의미 있고 유익한 일에 환원되어야 한다는 신조를 굳게 지키고 있다.

마지막으로 오홍매 사장에게 전가복식당을 운영하는 지난 세월동안 잊지 못할 가슴 뿌듯한 사연을 들어보자고 청을 들었다. “가게 설립초기 결혼식을 치른 부부가 아이 돌생일잔치 쇠러 오고 그 아이가 요즘 학교입학을 하게 되어 가족모임으로 저희 음식점을 찾는 것을 보고 정말 가슴이 뭉클해났다. 우리 가게는 이들과 같은 단골이 굉장히 많다. 단골손님과는 주인과 고객의 관계가 아닌 한가족과 같은 느낌이다. 이렇게 정이 들 대로 든 사람이 많아지는 것이 가장 가슴 뿌듯하다.”

창업이란 쉽지 않다. 운영과정은 더욱 어렵다. 자그마한 구멍가게도 아니고 규모가 큰 음식점을 경영하는 것은 정말 힘들고 어려운 일이다. 기자는 33세 조선족출신 젊은 여성이 고국땅에서 성공의 신화를 이어가기를 기원하면서 인터뷰를 마쳤다.

김정룡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동포타운신문(http://www.dongpotow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sk텔레콤
< ahref=http://www.kqci.kr>
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2-800 서울시 구로구 가리봉동 122-19 정풍빌딩 3층 | Tel 02-837-4470 | Fax 02-837-4407
Copyright 2009 동포타운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ongpotown@daum.net
동포타운신문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