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18.09.26(수) 구인고충상담기사제보신문지면보기
신문사소개 | 구독신청아이디/비밀번호
> 뉴스 > 기획/특집 > 인물/인터뷰
     
조선족 무술 천재 려태동의 '태극 마크' 꿈
'태극권(太极拳)의 달인'인 조선족 무술 천재 려태동
[241호] 2013년 02월 05일 (화) 김용선 기자 longshan75@hanmail.net
   

무술 본고장인 중국에서 '태극권의 달인'으로 통하는 조선족 청년 려태동(23·란저우대 신방과 4).

5세 때인 1995년 '제2의 리롄제(李連杰)'를 꿈꾸며 장검·창술 등에 입문, '무술 신동'으로 화제가 됐던 려 군은 지난 2008년 전국(중국)청소년무술대회와 인도네시아 세계청소년무술대회에서 잇따라 우승하고 지난해 9월 4년마다 열리는 전국대학생운동회에서도 태극권 1위에 올랐다.

무술 본고장인 중국에서 '태극권의 달인'으로 통하는 조선족 청년 려태동(23·란저우대 신방과 4) 군은 세계청소년무술대회 제패 말고도 또 다른 꿈이 있다.

할아버지(경남 거창 출신·작고) 나라 한국의 우슈 국가대표가 돼 세계선수권대회와 아시안게임 등 국제대회에서 금메달을 따는 것이다.

려군의 아버지 려상군(51·랴오닝성 선양시) 씨는 5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2011년 대한우슈쿵푸협회(우슈협회·회장 이윤재)를 방문해 아들의 의사를 전달하고 법무부 개정 법률에 의거, 특별귀화 신청 서류를 제출했으나 대한체육회 심의를 통과하지 못했다"며 재신청 방침을 밝혔다.
   

려군의 특별귀화 추천 안건은 당시 우슈협회의 도움으로 대한체육회에 상정됐으나 체육회는 국제우슈연맹(IWUF)의 '국적 취득 후 2년 경과 뒤 국제대회 참가 가능' 규정을 들어 부결했다.

려상군 씨는 "태동이는 홍콩, 싱가포르 등에서 귀화를 권유하고 있으나 '태극 마크 꿈'을 포기하지 않고 있다"며 한국 정부에 선처를 호소했다.

체육회 법무팀의 한 관계자는 "특별귀화 대상자로 인정해주더라도 IWUF 규정 때문에 즉시 대표팀 전력으로 활용할 수 없고 국내 무대에서 경기력을 검증하는 것도 필요하다는 의견에 따라 부결된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한국내에 거주하며 려군의 귀화 신청을 도운 친척 권 모씨는 "회의 참석자 말로는 태동이의 기량에는 대체로 이견이 없었으며, 2014년 인천아시안게임에 대표팀으로 출전할 수 없다는 점 역시 2015년 세계선수권, 2016년 아시아선수권, 2018년 아시안게임 등 주요 대회가 이어진다는 점을 고려하면 납득할 수 없는 주장"이라고 반박했다.

'국내 무대 경기력 검증'에 관해서도 려씨는 "2008년 인도네시아 세계청소년무술대회에 한국 대표팀도 45개국 대표 400여 명의 일원으로 참가해 태동이의 우승(태극권 부문) 장면을 지켜보고도 이런 소리를 할 수 있느냐"고 반문했다.

려군은 5세 때인 1995년 '제2의 리롄제(李連杰)'를 꿈꾸며 장검·창술 등에 입문한 '무술 신동'이다. 중국 5대 명권(名拳) 가운데 하나로 꼽히는 차취앤(査拳) 전수자 아버지의 지도로 선양 서탑조선족소학교 2학년(1999년) 때 랴오닝성 '제1회 신류컵(新柳杯) 아동 무술대회'에 출전, 규정권과 대련 종목에서 2관왕에 올랐다. 이듬해 제1회 신무컵(神武杯) 아동무술대회에서 규정권, 검술, 대련 3개 종목을 석권했다.

2002년에는 리롄제를 길러내는 등 무술계의 태두(泰斗)로 유명한 무술감독 오빈(吳彬)에게 무술 인재로 발탁돼 올림픽 인재 양성 기지인 베이징 띠탄체육학교에 입학해 전통무술을 익혔다.

그는 20대 초반임에도 주종목인 태극권과 태극검의 전국 랭킹이 3위권인데다 팔괘장, 검·창술 등 각종 무예에 능해 '무림의 고수'로 인기를 끌고 있다.

아버지 려씨는 지난해 법무부로부터 영주권을 받았다. 1930년대 중국으로 건너갔다가 50여 년 만에 한국에 정착한 려씨의 어머니와 5남매는 한국 국적을 취득했거나 절차를 밟고 있다.

 

김용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동포타운신문(http://www.dongpotow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sk텔레콤
< ahref=http://www.kqci.kr>
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2-800 서울시 구로구 가리봉동 122-19 정풍빌딩 3층 | Tel 02-837-4470 | Fax 02-837-4407
Copyright 2009 동포타운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ongpotown@daum.net
동포타운신문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