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21.01.19(화) 구인고충상담기사제보신문지면보기
신문사소개 | 구독신청아이디/비밀번호
> 뉴스 > 韩国生活 > 사회
     
직장인 10명 중 3명, 명절에 거짓말 해봤다
[240호] 2013년 01월 31일 (목) 유화 기자 liuhua1105@hotmail.com
직장인 10명 중 3명은 명절날 친·인척들이 모이는 자리에서 연봉이나 본인의 능력에 대해거짓말을 한 적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커리어가 직장인 36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 한 결과, 32.9%가 명절에 친인척에게 거짓말을 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거짓말 내용은 ‘연봉’이 43.7%로 가장 많았다. ‘본인의 능력’ 29.4%, ‘재직 중인 회사 규모’ 21.8%, ‘인맥’ 4.2% 이었으며 기타 의견으로는 ‘애인유무’, ‘이직계획’이 뒤를 이었다.

거짓말 하는 이유는 70.6%가 ‘다른 사람들에게 뒤쳐지는 것처럼 보이지 않게 하기 위해서’를 꼽았다. ‘어차피 다들 거짓말 하는 것 같아서’ 15.1%, ‘부모님 등 요청 때문에’ 6.7%, ‘친인척들에게 과시하기 위해’라는 응답도 5.9%였다.

주변 사람들의 반응은 ‘그냥 믿어준다’가 55.5%를 차지했으며 ‘반신반의 하는 것 같다’도 21.8%였다. ‘서로 과장되게 얘기하는 것 같다’는 20.2%, ‘믿지 않는 눈치다’는 1.7%였다.

거짓말이 들통난 뒤의 상황은 ‘그냥 넘어갔다’가 72.3%였으며 ‘한동안 명절 모임에 참석하지 못했다’ 11.8%, ‘나를 믿지 않게 되었다’ 4.2%, ‘급격한 불화로 사람들의 교류가 끊겼다(2.5%)’는 의견도 있었다.
유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동포타운신문(http://www.dongpotow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sk텔레콤
< ahref=http://www.kqci.kr>
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2-800 서울시 구로구 가리봉동 122-19 정풍빌딩 3층 | Tel 02-837-4470 | Fax 02-837-4407
Copyright 2009 동포타운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ongpotown@daum.net
동포타운신문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